홍콩에서는 점심의 경우 보통은 딤섬을 먹거나 런치세트를 먹게 되는데 오늘은 호텔 레스토랑에서 정식으로 먹는 광동식 정찬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저녁보다는 메뉴가 조금 가볍고 2-3가지 적기도 합니다만 역시나 점심으로는 조금 과한듯도 느껴진답니다.

 

 

 

토리 [Toh lee - 桃李] 차이니스 레스토랑은 니코호텔 내의 2층에 위치하고 있으며 홍콩섬 전경 또는 야경을 즐기며 식사를 할 수 있는 고급스러운 장소입니다. 저희는 이날 방으로 예약을 잡아 광동식 점심코스로 식사를 했는데 메뉴는 그날 초대해주신분이 즉석에서 정했답니다.

 

 

 

중국음식을 드실때는 이렇게 요리마다 먼저 소스가 세팅이 된답니다. 그다음 나올 요리와 곁들이면 되는 소스들이랍니다.

 

 

 

대부분의 첫메뉴는 광동식 BBQ 전채요리로 보통은 오리고기,닭고기,챠슈,돼지고기등이 나오지만 오늘은 오리와 차슈,해파리무침입니다.

 

 

 

보통 정찬때에는 중간쯤에 나오는 삭스핀스프... 흑초를 넣어서 색이 약간 진하게 보이실건데 삭스핀 전문점은 아니라 최상은 아니지만 그래도 중상정도는 되는 맛이랍니다.

 

 

 

새우와 관자를 까일란과 함께 볶은 요리로 마늘소스의 담백함이 돋보이는 메뉴랍니다.

 

 

 

가루파를 기름에 튀겨 파와 당면을 넣고 함께 볶아준 요리입니다.

 

 

 

전채 요리에 왜 닭이 없었는지 이게 나오고야 알게되었습니다. 기름에 제대로 튀겨준 닭이랍니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닭요리의 천국인 홍콩에서 잔치메뉴에도 꼭 끼는 메뉴랍니다.

 

 

 

콩의 새싹을 튀긴마늘과 함께 볶아서 물에 살짝 잠기게 요리한 메뉴로 중국식에는 꼭 한가지이상 야채볶음이 등장합니다.

 

 

 

돼지갈비에 블랙페퍼소스를 곁들인 볶음면인데 겨자소스를 첨가해서 먹는답니다. 제입에는 조금 짰던 기억이..

 

 

 

그리고 마지막으로 광동식 디저트와 과일로 마무리 되었는데 초대된자리라 주빈께서 인원수대로 개인접시에 음식을 쉐어해서 내오길 원하셔서 요리의 전체적인 사진은 담을 수 없었답니다.

 

 

 

 

그래도 5성급 호텔이라 예전의 명성보다는 많이 떨어지긴했지만 고풍스러운 분위기가 돋보이는 호텔로 일본이름을 가져서인지 역시 곳곳에서 동양적인 인테리어가 묻어나는 곳이다.

 

 

 

2/F Hotel Nikko Hongkong,72 Mody Road,Tsimshatsui East,Kowloon

 

852-2313-4225

12:00~15:00(평일),10:00~15:00(일요일)、18:00~23:00(저녁)

 

포스팅하나를 완성하기 위해 사진편집부터 자료를 찾아 노력할때가 많습니다.
손가락 모양의 추천을 눌러주시면 글쓰는데 많은 힘이 됩니다.

 

 

Posted by 아이미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rkfka27 BlogIcon 가람양 2012.06.28 07: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콩새싹을 보고 시금치로 만든 요리인 줄 알았어요 ^^;;

  2. Favicon of https://hansik07.tistory.com BlogIcon Hansik's Drink 2012.06.28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목요일 하루가 시작되었네요~ ㅎㅎ
    오늘은 저한테 좋은일이 있어 이렇게 기쁘게 인사드려요~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좋은일 가득하세요~

  3.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2.06.28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돼지갈비가 좀 느끼해보이기도 하지만 너무 먹고 싶다는....

  4. Favicon of https://timecook.tistory.com BlogIcon 소춘풍 2012.06.28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맛있겠는데요? 그런데, 해파리 무침은..어떤 맛일지...

  5. Favicon of https://boyundesign.tistory.com BlogIcon 귀여운걸 2012.06.29 0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려하고 고급스런 분위기 속에서 근사하게 즐기셨군요ㅎㅎ
    와~ 너무너무 맛나보입니다^^
    아이미슈님 몰래 한입 슬쩍~ㅋㅋㅋ

  6. 마랑블랑 2012.07.10 2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삭스핀때문에 요즘 논란이 많은건 아시죠?
    별로 기분좋게 올린 포스트에 이런말 하고 싶진 않지만..
    이제 국제적으로 상어포획금지되었다고 알고있어여.
    삭스핀만드는 그깟 지느러미 때문에 상어를 먹지도 않을거면서 한해에 몇억마리씩 잡는다더군요.
    옛날에 농담삼아 부자들이 먹는다는 삭스핀 어쩌구 했는데..
    차라리 너무 귀하고 너무너무 비싸서 먹을 엄두도 내지 못할가격이 된다면 수요가 좀 줄어들려나.
    이제는 개나소나 다 맘만 먹으면 먹을수있는게 되어버렸죠.
    이렇게 말하면 소나 닭이나 돼지는 안불쌍하냐고 묻는 무지렁이들이 있겠는데..
    상어고기는 먹지 않잖아요? 차라리 고기를 먹기위해 잡아서 그 큰덩어리가 공급이 전부되면 몇억마리씩이나 잡아쳐죽일일도 없겠죠. 단지 손바닥두개만한 지느러미가 필요해서 잡아서 쳐죽이는게 인간으로서 할짓인가 한번 곰곰히 생각해봅니다.
    인간은 최상위의 포식자이기에 과연 내 육신이 이것을 꼭 필요로 하는지 생각해보고 섭취를 해야하지 않을까요?
    인간보다 못한 동물도 배부르면 사냥을 하지않고 오로지 먹고 살기위한이유만으로 약육강식행동을 하는데
    영장류인 우리 인간이 그보다도 못하니 안타깝기 그지없습니다.
    잡식동물이기에 야채만을 먹고살순없어서 고기를 먹는것은 어쩔수 없다 하더래도 굳이 소모적이며 낭비적인 그런 삭스핀같은것을 먹어야 하겠는지요. 상어가 양식이 되는것도 아니고..
    1분에 한종씩 모든 지구상의 동식물들이 멸종된다고 합니다.
    님에겐 그저 한끼의 추억거리고 기념거리고 포스팅거리지만..
    상어에겐 참 쓰라리고 서글픈일이겠죠.
    악플러라고 기분나빠해도 괜찮습니다.
    사실 악플인게 맞으니까..하지만 님도 고급스러운 음식 소개하기전에 이 자연과 지구와 모든 생명체들에 대해 한번쯤 생각해보길 바랍니다.
    후손을 위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