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집은 외가쪽이 할머님 할아버지 두분다 함경도시랍니다. 어려서 외가에서 자라서 고스란히 음식하는법이며 먹어온 맛들이 이북음식 그대로여서 제일 크게 다른점은 바로 청국장과 비지찌개였던듯 합니다. 커서야 친구집에서 청국장과 비지찌개에 김치를 넣고 해서 아.. 이렇게도 먹는구나 싶었는데 제 입맛은 아니더군요. 특히 어려서 가자미식혜때문에 다른아이들과 의견충돌을 일어켰던 기억도 있답니다. 저희는 감주라고 불렀던 식혜가 다른아이들한테 마시는 음료로 저에게는 반찬으로 알고있었으니 말입니다. 지금은 돌아가셔서 할머니 손맛은 다시 볼수 없어서 할머니 음식을 제대로 좀 배워볼걸 하는 아쉬움만 남는답니다.


제가 이렇게 뚝배기에 딱 맞게 음식하는 걸 잘못해서 늘 왕창 해놓는 스타일인데 청국장은 한번은 이렇게 뚝배기에 하고 한번은 좀 양이 많게 해서 오늘 두가지 사진이 같이 있답니다. 요즘 아이들은 청국장을 싫어하는 경우도 많던데 이렇게 하면 고기를 좋아하는 아이들입맛에도 좀 맞지않을까 싶어요. 물론 아이들과 같이 먹을때는 좀 고추를 덜넣고 하시는게 좋습니다.


요렇게만 준비하시면 뚝배기 하나 분량의 청국장 찌개를 만들수 있답니다. 보시는대로 청국장 한덩어리, 두부 반모, 소고기 약간, 홍고추 2-3개(고추는 취향따라 가감하세요.) 양파반개, 다시만 3-5장 이랍니다.


먼저 참기름조금 넣고 소고기와 다진마늘을 넣고 달달 볶아준후에 양파와 고추,고춧가루 조금 넣고 볶아서 고추기름이 조금 뜰 정도의 색을 내주세요. 어려서는 식구도 대식구고 소고기도 비싸고 하니 소기름을 얻어와서 소고기와 같이 섞어서 끓여먹은 맛이 기억이 납니다. 물론 소기름이 건강에 제일 안좋다고 하지만 가끔은 그리워지는 맛이랍니다.



가능하면 쌀뜬물을 준비하시면 훨씩 자박한 국물맛을 내실 수 있습니다. 물을 넣어주신후에 청국장을 넣고 다시마와 두부,파를 넣고 끓여주신후 소금으로 간을 하시면 됩니다. 사실 저는 된장을 조금 넣어서 가능하면 소금간은 따로 하지 않는답니다. 요즘 제가 게을러서 청국장도 못만들고 이렇게 사서 먹고 있는데 아무래도 집에서 만든 청국장이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을겁니다. 나중에 이북식 콩비지도 한번 올려야겠고 (하얗게 만들어서 양념장을 올려 먹는것이 특징이랍니다.) 청국장만드는 법도 올려야겠는데 귀챠니즘이 참 오래 발동합니다. ㅎㅎ

 
이렇게 먹음직스런 청국장이 완성이 되었는데요 아무래도 평상시 안하던 양으로 하려니 조금 버벅거리게 되더군요. 마지막으로 참치액 한스푼을 넣어주시면 감칠맛을 느끼실 수 있답니다.


요 사진은 좀 많은 양으로 중국팬에 요리를 한 사진이랍니다. 취향에 따라 파나 버섯,무등을 추가해서 드시면 좋습니다. 이때는 사온 청국장 한덩어리와 집에서 만든 청국장을 섞어서 했답니다.


저는 어려서부터 이렇게 먹어서 그런지 김치나 멸치를 넣고 끓인 청국장은 웬지 맛있는지를 모르겠더군요. 요즘 젊은사람들에게는 인기가 점점 없어지고 청국장을 못먹는 아이들도 많다던데 건강에 좋은 우리전통음식이 잊혀지지않았으면 싶네요.


물론 이렇게 드시는 분들도 있으시겠지만 희안하게도 제 주변에는 저희집빼고는 이렇게 청국장을 해드시는 분들이 없으시더군요. 이렇게 보글보글 끓여서 밥위에 얹어 쓱쓱 비벼드시거나 김에 싸서 드시면 그야말로 환상의 궁합이라고 해야할까요?


오늘은 할머니도 그립고 이북식 청국장을 올려봅니다. 지금도 길을가다 머리 하얀 할머님들만 보면 할머니생각이 가득해지네요. 아무래도 그래서인지 청국장은 제게 추억이 가득한 음식인듯 합니다.

아이미슈의 블로그가 마음에 드신다면  구독+해보세요

다음뷰손가락버튼을 눌러주시면 더 많은분들이 이글을 볼 수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아이미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jazz0525.tistory.com BlogIcon 자 운 영 2010.10.28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날이추워지니 요런거참 땡기네요우거지나
    김치를 숑숑 넣어서 바글바글 ㅎ아흠 밥도둑 ㅎㅎ

  3. Favicon of http://bloping.tistory.com BlogIcon 새라새 2010.10.28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소금간 대신 된장..날씨가 넘 추워요..이래가지고 겨울은 어쩔려고 ㅋ
    따뜻한 청국장 보글보글 끓는 소리 환청이 들리네요^^

  4. Favicon of http://dunpil.tistory.com BlogIcon 둔필승총 2010.10.28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야, 오늘 점심메뉴를 정해주시는구만요.~~
    안 그래도 쌀쌀한데 아주 딱입니다. ^^

  5. Favicon of http://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10.28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청국장 냄새가 넘어오고 있어요.
    전 어디 식이든 청국장이라면 다 좋아합니다. 남편은 싫어하드만요.ㅋㅋ

  6. Favicon of http://blog.naver.com/mapojs BlogIcon 리플리 2010.10.28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요리솜씨도 대단하시고...
    요즘 홍콩음식보다 직접 요리하신 음식들이 더 후덜덜...+_+
    매일 사먹는 저에겐 더더욱...ㅠ

  7.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10.28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괜히 봤어요. 저 청국장 정말 좋아하는데, 동네파괴했다는 소리 듣기싫어 자제중이거든요. 자꾸이러심....동네 폭파시켜버리는 수가 있어요. ㅠㅠ

  8. Favicon of http://badsex.tistory.com BlogIcon 하늘엔별 2010.10.28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북식이라면 엄청나게 맛있다고 생각하는 편입니다.
    정말 맛나겠어요.
    온 김에 오픈캐스트 구독하고 갑니다. ^^

  9. Favicon of http://dragoncartoon.tistory.com BlogIcon M.D.Dragon 2010.10.28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니 청국장 진짜 끝내줬는데.. 먹고 싶군요.

  10. Favicon of http://timecook.tistory.com BlogIcon 소춘풍 2010.10.28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국장이!! 계절탓? 저는 매일 먹는것 같아요.
    이북식은 아니지만 말이죠. ^^
    시골 청국장, 오늘도 한번 냄새 맡아보러가야죠..

    (식당으로..Gogo...ㅋㅋ)

  11. Favicon of http://blog.daum.net/kyotostory BlogIcon meryamun 2010.10.28 1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거리를 지나가다가 청국장 냄새가 나며 피하곤 했습니다.
    아무래도 사람 많이 만나는 일을 하다보니 냄새에 민감해서지요..

    가끔은 그런 걱정안하고 청국장을 먹고 싶네요...
    집에서도 안 먹으니...ㅎㅎ

  12. Favicon of http://www.ibagu.co.kr BlogIcon 이바구™ 2010.10.28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콩에서도 저렇게 드실 수 있다니 한국이 그립지 않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10.10.28 1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본이상은 하고 사는듯 한데 요즘 한국에 하도 희안한 웰빙음식들이 많아서 장아찌 종류나 젓갈류 묵은지같은건 부러워요..ㅎㅎ

  13. Favicon of http://bluejerry.tistory.com BlogIcon bluejerry 2010.10.28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콩에서의 청국장이라.. 참 반가운 음식이네요..
    저는 청국장, 된장 무지 좋아하거든요.!!

    시중에서 파는 청국장 맛있는건 다 사다먹어봤는데..
    역시 집에서 직접 만드는 맛이 안나서 아쉬울때가 많았어요.. 흑
    요즘 주위사람들 보면... 잘 안먹어서... 객지에 나오면 먹을기회가 많이 없네요... ㅠㅠ

    저도 엄마네 집에 가야지만 먹곤하는데 말이죠..!!!^^

  14.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0.10.28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국장 데따 좋아요,, 저희도 가끔 해먹으면 아이들은 질색 팔색을 하지만 건강에는 짱이랍니다.

  15. Favicon of http://blog.uplus.co.kr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2010.10.28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냄새 안나게 만드시는 집도 많아서
    정말 많이 먹어요 ㅋㅋ 맛나요~ 강된장 쌈도 좋고!
    된장이 몸에 좋긴 좋은 것 같아요 :)

  16. Favicon of http://lowr.tistory.com BlogIcon White Rain 2010.10.28 1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청국장 굉장히 좋아한답니다.
    되려 어렸을 땐 그 냄새가 참 싫었지만..^^
    그런데 저희 집도 이북식 청국장과 비슷한 것 같아요.
    저렇게 소고기를 넣거든요.

  17.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0.10.28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청국장을 잘 안먹는데 맛이 궁금하네요.

  18. Favicon of http://9933.me.hn BlogIcon 들국화 2010.10.29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정보Ⅶ <좋은 글 정보 감사합니다.<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날마다 좋은날 되세요.

  19. 윤냥 2010.10.30 0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청국장 해주시면 거기에 있는 콩만 골라서 먹던 기억이나네요... (아직도 그러기는하지만..ㅋㅋ)
    청국장을 사서 먹다보니까 콩이 다 갈려있어서 많이 아쉬워하고있다는.

    저렇게 콩이 듬뿍 올라가잇는걸보니.. 하악!! +.+!!!!

  20. 2010.10.30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10.10.31 2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닙니다. 덕분에 저도 자신있게 다음번에는 정말 할머니맛의 청국장을 만들어볼수 있겠네요.
      오히려 감사드리고..
      앞으로 좋은 이웃이 되었음 합니다..

  21. Favicon of http://kukuhome.tistory.com BlogIcon 쿠쿠양 2010.11.01 1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쩜 이리도 음식을 맛깔나게 잘 하신대요+__+
    청국장을 안좋아해도 맛나보이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