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홍콩 관광 이야기들을 올렸었는데 오늘은 조금 특별한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기억을 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아마도 고개를 갸우뚱하며 누구지? 라는 의문을 갖는 분도 계시리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최고의 유격수가 누구냐고 하시면 김재박이다,이종범이다, 등등 서로의 의견이 분분하겠지만 저에게는 일말의 망설임없이 [류중일]님 이랍니다.
블로그이웃분중에 여러분도 너무 잘아시는 야구장 소식을 주로 전해주시는 둔필승총 님의 블로그에 댓글로 류중일님을 좋아한다고
그저 지나가는 말로 싸인볼을 부탁한적이 있었는데 여러경로(?)를 통해 이렇게 제 손에 오게 되었답니다.
둔필승총님께 다시한번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류중일선수를 아..지금은 코치님이시지만 저에게는 웬지 선수때모습이 더더욱 생생한 듯합니다.
참 오랜 세월이 지났지만 이렇게 제손에 류중일선수의 싸이볼이 와있다는 것이 감회가 새로울 뿐입니다.
아마도 제 기억이 정확하다면 제가 중학교 2학년때인듯 싶은데 그때 선린상고와 경북고교의 경기에서 저는 그때까지는 선린상고를 응원하는
소녀였답니다. 그경기는 정말 기억하기도 싫게 박노준,김건우 선수의 부상으로 정확하지는 않지만 박노준선수가 발목이 꼬이고 김건우선수는
팔꿈치 부상을 당했던듯합니다.
그때 선린의 잘 맞은 타구를 정말 얄밉게도 잘 걷어올리던 선수가 바로 류중일 선수였답니다.
얼마나 얄미웠던지 그경기가 끝나고 선수들 부상도 걱정되고 속상한마음에 눈물지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리고 박노준,김건우 선수가 대학진학을 하고 류중일 선수가 아마도 고3이 된 해였나봅니다.
지금은 고교야구의 인기가 사라지고 프로야구도 예전보다는 시들해지지 않았나 싶지만 한때 고교야구의 인기는 실로 대단했습니다.
그리고 고교야구의 인기만큼이나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선수가 바로 류중일 선수였답니다.
류중일 선수의 활약은 그야말로 그림같은 수비와 주장을 맡고 있었고 여학생들사이에 지금의 아이돌 못지않은 인기를 누렸답니다.
제 기억에도 여학생이나 여고시대등 그당시 여학생전용잡지를 살때 류중일선수의 브로마이드가 들어있는걸 고르고 제방은 온통 류중일선수의
사진으로 도배가 되어있었답니다.


오래전 사진들이라 구하기가 힘들어 류중일님 팬카페등에서 사진들을 구했으니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이사진은 경북고등학교때의 모습이랍니다. 지금 보니 너무 앳띤 얼굴의 꽃미남이십니다.
제가 오래전에 포스팅했던 나의 추억거리들이라는 글에 보면은 류중일님의 이름과 "16"이라는 숫자가 있습니다.
아마도 저를 글로만 보고 대하시는 대다수의 블로그 이웃분들이 의아해하시며 류중일이 그 야구선수 류중일이 맞냐며 물어오셨지요.
제가 여자치고는 심한 스포츠광이랍니다. 이제 얼마후면 월드컵의 바다에서 허우적거리고 있을테지요. ㅎㅎ
허나 어찌됐든 제가 제일 좋아하는 스포츠는 일순위가 야구,축구순이랍니다.

2009/07/12 - [홍콩생활/이런저런이야기] - 내가 살아가는 법 - 나의 추억거리들


경북고등학교때의 사진입니다. 너무 오래되서 기억이 희미하기는 하지만 그당시 문병권이라는 언더드로우의 투수가 있었고
앞서가던 경기의 투수 난조로 더이상 바꿀 투수가 없는 상태에서 류중일 선수가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간적도 있었습니다.
결국 잘 마무리해서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답니다. 봉황기인지 황금사자기인지 저도 정확히는 기억이 안난답니다.


그리고 잠실구장 개장기념으로 4개 고교팀을 불러 경기를 치룰때 바로 잠실구장 첫 홈런의 주인공이 류중일 선수랍니다.
물론 비공식적이라고는 하지만 제 기억에는 그때의 기억이 아직도 또렷하답니다. 그림같은 수비는 물론 타격감각까지도 남달랐던 선수랍니다.
그후 한양대에 진학하고 삼성라이온스에 입단한후 지금은 삼성 1군수비코치로 계시다는군요.


제가 1989년에 홍콩을 오고 그때부터 10여년간은 인터넷이 활발하던 시기가 아니어서 한국쪽 소식을 가까이 할수가 없어 사실
소식을 모르고 지내다 지난 WBC경기에 3루 주루코치로 나와있는 모습을 보고는 급흥분상태가 되었답니다.

그리고 바로 얼마전 요즘 너무 흥미진진 보고 있는 천하무적 야구단 프로그램에서 천무선수들의 훈련에 참가하셔서 정말 처음인듯 싶게
류중일 코치님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답니다. 왜 그 사투리가 저는 낯설까요?
경북고 출신의 영원한 삼성맨이 경상도 사투리 팍팍 쓸수도 있는거고 써야 당연한건데..
그목소리가 너무 얼굴하고 저는 매치가 안되서 좀 얼떨떨했던 기억도 있답니다.
 

언젠가 한국에 가게되면 해야할일 리스트가 하나더 추가되었답니다.
삼성야구경기를 꼭 보러가야 류중일코치님을 멀리서라도 볼수 있을듯 합니다.
고백하자면 그당시 다른 연예인한테는 팬레터같은거 보내볼 생각도 안했었는데 류중일선수에게는 팬레터도 보냈답니다. 하하하..

팬카페에서 얻어온 사진이랍니다. 사실 허락을 받고 싶었는데 이제는 활성화가 안되는 카페같아 허락받을 길이 없을듯하여 이렇게 일단 가져왔습니다. 관계자분들이 보시면 좋은마음으로 사용되는 사진이니 양해를 해주시기 바랍니다.
 

둔필승총님이 싸인볼을 보내주신다고 해서 서울 사무실 직원들, 정확히는 제 사춘동생들에게 받아서 보내라고 말을 했더니 역시 큰동생은 제가 얼마나 유별났는지 어렸을땐데도 불구하고 제방에 온통 붙어있던 브로마이드가 기억이 난다면서 축하한다고 하더군요.
둔필승총님 말씀으로는 후배기자가 취재차가서 류중일 코치에게 대략 사연(?)을 설명하고 싸인볼을 부탁하자 쑥쓰러운듯 웃으시며 예의 그사람 좋을 것같은 웃음을 보이시며 입이 귀까지 걸리더랍니다.
아마도 하도 오랜만이시라 그러신건지도 모르지만 아직도 이렇게 류중일선수를 기억하는 팬이 많으리라 생각됩니다. 혹시라도 제 블로그글을 보실 기회가 있으시다면 당대의 조용필,전영록 부럽지않는 인기스타였다는걸 입증해드리고 싶습니다.
사실 류중일 선수때문에 농구에 유재학, 배구에 유중탁 선수등 유씨선수들이 급좋아지기도 했었답니다.
 

마지막으로 한번더 둔필승총님 정말 감사드리며 이 볼은 한동안은 제 가방에 늘 함께 할것이고 영원히 간직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취재에 많이 바쁘실텐데 멀리있는 블로그이웃에게까지 신경을 써주니 감사의 뜻을 어떻게 전할지 모르겠습니다.
아무래도 제가 언젠가 한국에 갈때나 이웃분들 모시고 감사의 시간을 가져야할지..
이렇게 블로그하는 재미를 다시한번 느껴보며 역시 블로그하길 잘했다 싶습니다.
앞으로 있을 월드컵도 홍콩에서 한마음으로 응원의 목소리를 높여볼까 합니다. 대한민국 화이팅입니다.

이름 류중일
출생 1963년 4월 28일
신체 176cm, 74kg
소속 삼성라이온즈(1군 수비코치)
학력 한양대학교 학사
데뷔 1987년 삼성 라이온즈 입단
수상 1991년 프로야구 유격수부문 골든글러브
경력 2009.09~ 삼성 라이온즈 1군 수비코치
87년 삼성라이온스 입단후 아마도 지금까지도 영원한 삼성맨이되셨답니다.
저도 이번에 자료 확인하다 알았지만 1년을 유급을 하셨더군요. 왜냐면 분명히 박노준님 후배인데 나이가 같아서
조금 헷갈렸답니다. ㅎㅎ

 

아이미슈의 블로그가 마음에 드신다면  구독+해보세요

다음뷰손가락버튼을 눌러주시면 더 많은분들이 이글을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아이미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lmpeter.tistory.com BlogIcon 아이엠피터 2010.06.03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당시 고교야구는 정말 대단했습니다.일본은 아직까지도 갑자원이라고 통칭하는 고교야구의 인기는 엄청난데 우리나라는 이제 프로야구도 시들해졌으니..(그나마 요새 한국 프로야구가 인기가 더해줘서 정말 기분이 좋습니다)추억의 선수들과 고교야구 이야기를 들으니 아련한 추억이 방울 방울....ㅎㅎㅎㅎ

  3. Favicon of http://isblog.joins.com/jk7111 BlogIcon 둔필승총 2010.06.03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진짜 올리셨군요. 아이미슈님이 그렇게 왕팬인줄 몰랐습니다.~~
    류 코치한테 이 포스팅 꼭 보라고 해야겠어요.
    아마, 10 여년 만에 사인 부탁받은 얼마 전보다 입이 더 찢어질 것 같네요. ㅎㅎ

  4. Favicon of https://oravy.tistory.com BlogIcon 하수 2010.06.03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홍콩까지 갔네요. 득템 감축드립니다.^^

  5.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06.03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이분 알아요. 고등학교대 친구도 팬이였거든요.ㅎㅎㅎ^^
    사인볼~~~~ 좋으시겠네요.^^*

  6. Favicon of https://lemonlove.tistory.com BlogIcon LEMON ® 2010.06.03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ggg아..피부가..
    젊을때에 비해.. 지금은..많이 칙칙하네요..
    뭔가..이루말할수 없는..
    시간으로 인한..칙칙한..아저씨 ..ㅋㅋ

  7. Favicon of http://www.smpark.kr BlogIcon 풀칠아비 2010.06.03 1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축하드립니다.
    저도 천하무적야구단에서 보고 아주 반가웠습니다.
    정말 가방에 항상 넣어서 다니실 건가요? ㅎㅎㅎ

  8. Favicon of https://lemonlove.tistory.com BlogIcon LEMON ® 2010.06.03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ㅇㅅㅇ; 싸우자고 한말은 아니에요
    기분나쁘셧다면 일단 죄송하단 말씁드립니다 !
    좋아하는 선수분인데..
    근데..흠.일단 제가 더 어린거같으니깐..말할께요..
    학생들이 볼땐..그냥 아저씨 맞아요 ;;
    솔직히 제 친구들도 꽃미남.꽃미녀 좋아하지..
    저런 아저씨들 안좋아해요..
    그리고 저도..젊을때에 훈남이셧는데 지금모습보니..칙칙한 아저씨가 됐다고 한거지.63년생이시깐..부모님뻘이다보니...
    욕한거는 아니에요 ..그냥 세월의 흔적이란 느낌으로 댓글단거지

    •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10.06.03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게 따지면 저도 엄마뻘이겠네요..이런..ㅎㅎ
      그런뜻으로 받아들인건 아닙니다만..
      표현에 따라 오해의 요지가 있다는 느낌입니다.
      세월의 흔적이야 누구나 비켜가기힘든법이구요.
      오해없이 들을테니 걱정하지마셔요...

  9. AMY 2010.06.03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카추카!!! 그 싸인볼 우리 사무실 오빠가 보더니 완전 가지고 싶다고 하던뎅.ㅋㅋ
    지금 야구팀 만들어서 하고 있거덩..^^
    나한테 보내지 말라고 했음 홍콩에.ㅋㅋㅋㅋㅋㅋ

  10. Favicon of https://wonderism.tistory.com BlogIcon 원 디 2010.06.03 1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삼성팬인데 ㅎㅎ
    제가 태어나셨을때 그 삼성에 입단하셨군요 ㅎㄷㄷ

  11. Favicon of http://bristone1977.tistory.com BlogIcon 36.5˚C 몽상가 2010.06.03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명한 분이신가 보네요. ^^ 야구역사는 잘 모르니 참... 헤헤

  12.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10.06.03 2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러운데요...ㅎ.ㅎ.

  13.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6.04 0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박!! 좋아하던 선수의 싸인볼을 받으셨다니 정말 좋으시겠어요. 둔필승총님의 따스한 마음도 함께 전해집니다.
    박노준 선수등은 기억이 나는데, 이분은 솔직히 기억이 안납니다. 제가 그닥 야구를 좋아한게 아니라서겠지요. ㅎㅎ

  14. Favicon of http://blog.naver.com/mapojs BlogIcon 리플리 2010.06.04 0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저처럼 야구도 광팬이시군요. ^^
    고딩때 삼성이랑 할때 야구장 가면 정말 철벽수비 자랑했었죠...
    상대팀 팬으로써 정말 얄미울 정도로...^^

  15. Favicon of https://kukuhome.tistory.com BlogIcon 쿠쿠양 2010.06.04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싸인볼~~ ㅎㅎㅎ 축하드려요^^

  16.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0.06.06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싸이니볼 얼마나 좋을까나.. ㅜㅜ 정말 기쁘시겠다.

  17. Favicon of https://shinlucky.tistory.com BlogIcon 신럭키 2010.06.06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이런 보물이 ㅎ
    저에게 보물은 Rent라는 뮤지컬의 브로드웨이 공연 주인공의 싸인이 담긴 엽서입니다. ㅋ

  18. Favicon of https://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10.06.07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보물이군요..ㅎㅎ
    아이미슈님은 특이하신듯해요..
    요즘은 많아도
    예전 야구... 여성팬의 숫자가 좀 적었을 텐데 말이죠..
    특히 아이미슈님의 연세라면.....
    (히익... 도망가야쥐.....)

  19. Favicon of https://qtotpz.tistory.com BlogIcon 윤뽀 2010.06.09 1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
    나이스 아이템이군요
    아이미슈님껜 최고의 선물~

  20. park 2010.08.21 0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 이런분을 몰라보고 야구공을 준비 안했네 ㅠㅠ

    저희집라인에 저희밑층에 사시는데 정말드물게 보는데 야구선수인걸 몰랐군요

    류중일 이란이름은 많이 들어봤는데 그분이었을지는.. ㅠ

    다음에 만나면 인사도 해야할듯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