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에 오래만 살았지 아직 안가본데도 많고 다시 들여다볼데도 너무 많은 듯 합니다.
지난주 옹핑 케이블카편에 이어 타이오 마을 이야기를 다시 이어갑니다.

2010/05/13 - [홍콩관광] - 옹핑 360 케이블카 - Ngong Ping360


동양의 베니스라 불리운다 하지만 사실 제가 베니스를 가본적도 없고 유럽의 분위기라기보다는 그저 한적한 작은 어촌마을이라는게 더 맞을듯 합니다. 타이오의 첫인상은 주말이라 외국인을 비롯한 홍콩인 관광객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타이오 특유의 쓸쓸함과 한적함이 느껴지더군요.


타이오는 란타우 서부쪽의 작은 어촌마을로 3000여명의 인구가 아직도 함위(鹹魚:건조된 짠생선)와 하청(蝦醬:발효된 새우장)등을 만들어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 홍콩 전통마을이랍니다.
하지만 뭐니뭐니 해도 타이오의 가장 큰 특색이라고 하면 전통을 이어오고 있는 수상가옥인 팡옥 (棚屋:전통수상가옥)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2000년 4월 재개발 계획으로 하마터면 없어질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홍콩정부가 습지공원과 함께 관광지로 개발하게 되면서 전통을 고수하자는 의미로 남겨지게 되었답니다. 물위로 지어진 집에 빨래가 널려있는 모습들과 아이들과 강아지들이 함께 있는 모습들을 볼 수 있습니다.
주택의 형태가 아닌 아예 배위에서 사는 주민들도 있답니다.


옹핑 빌리지에서 21번 버스를 타고 10분정도 오면 타이오 마을에 도착하게 됩니다. 버스비는 옥토퍼스로 HKD6.00이 소요됩니다.
고불고불한 산길을 내려오면 곧이어 해변 마을이 나타납니다.  무엇보다 타이오를 찾는 관광객들이 많이 참여하는 핑크돌고래 투어는 일인당 HKD20.00이며 80%의 확률로 핑크돌고래를 만날 수 있답니다. 저는 그날 같이 가신분들의 호응도가 높지 못해 그만 포기하고 말았답니다.ㅠㅠ
타이오때문에 옹핑빌리지에서 보련사와 대불을 제대로 보지못했지만 간단히 소개하고 지나가려 합니다.



옹핑 케이블카를 타고 가다보면 멀리 산위에 우뚝선 대불을 만나게 됩니다.  높이는 26미터이고 무게는 202톤에 달하는 세계에서 가장 큰 대불로서 대불까지 올라가려면 무려 270개의 계단을 올라가야 합니다. 보련사는 당나라시대의 건축양식을 본떠 1921년 수도승의 은신처로 세워진 포린사는 지금은 관장지로 유명세를 치루고 있으며 1993년에 완공된 청동불상은 무간도를 비롯한 홍콩익스프레스,히트등의 영화와 드라마의 배경이 되기도 했습니다. 옹핑빌리지와 더불어 보련사 청동불상 관람은 무료입니다. 보련사는 특히 사찰음식코스로 많이 알려져 절음식 (Vegetarian meal)을 먹기위해서 찾아오는 관광객도 많은 편입니다. 일반식은 HKD60.00 특별식은 HKD100.00입니다.'
식사시간에 맞춰 도착하시게 된다면 한번 도전해보시는 것도 좋으실 듯 합니다.



마을 초입에는 작은 건물안에 타이오 마을의 역사를 설명하고 전통적인 의상과 어업에 관련된 옛물건들이 전시되어있습니다.



오랜 전통방식 그대로 소금에 절인 각종 건어물들이 시내보다는 훨씬 싼가격에 판매되고 있었습니다.
타이오의 오랜 전통인 염전업그대로 좋은 소금으로 절인 생선과 건어물등은 색깔만봐도 좋은 상등품임을 느낄수 있었답니다.
저도 말린 조개와 새우살을 사와서 물에 담궈 모래들을 없애준후에 볶음요리를 만들었는데 역시 예상한대로 너무 깔끔한 맛이었습니다.


마른 멸치,새우,생선,생선알,해초류등을 비롯 타이오의 명물인 각종 하청(소금에 삭히 새우장)과 말린 생선가루등을 가게마다 특색있게 판매하고 있었고 고급 중국요리의 재료로 쓰이는 물고기부레등이 말려진 모습들을 볼 수 있답니다.


그외에 관광기념품으로 조개껍질을 말린 각종장식품들과 복어,작은 돌등으로 예쁜 수제품을 관광기념품으로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어느 어촌마을이나 섬마을에서 볼 수 있는 천후사원도 있었습니다.




타이오마을에서 식사도 하고 예쁜커피샾에서 커피도 한잔하고 나니 이렇게 석양이 내려앉아 저녁시간이 되어버렸답니다.
타이오의 식당과 카페는 다른글로 다시 올리고자 합니다.



함위와 함께 홍콩인들이 사랑하는 전통음식중에 하나가 바로 함단(鹹蛋 소금에 절인 계란)입니다.




란타우 섬에만 운행되는 파란색 택시랍니다.
저희는 1번 버스로 무이워(Mui wo)로 와서 센츄럴로 향하는 페리를 탔답니다.
무이워까지는 약 45분이 소요되었으며 센츄럴로 향하는 페리는 약 1시간정도가 소요되었습니다.
홍콩에서는 꽤나 장거리 여행이었답니다.
계속해서 타이오의 길거리 음식,해산물요리,타이오카페 이야기들이 이어집니다.



아이미슈의 블로그가 마음에 드신다면  구독+해보세요

다음뷰손가락버튼을 눌러주시면 더 많은분들이 이글을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아이미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10.05.17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분위기가 묘하네요...
    없어질뻔했다니...ㅠㅠ
    근데 소금에 절인 말린 생선??인가는 맛있나요???^^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mapojs BlogIcon 리플리 2010.05.17 1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에 란타우섬 가볼까 했었는데 ^^
    걍 아파트 수영장에서 띵까띵까했네요. -_-
    담주에 한번 도전해 볼까 싶어요.
    사진이 좋습니다. ^^

  3.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5.17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콩에도 수상마을이 있군요. 갑자기 확 외국같은...ㅎㅎ

  4.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0.05.17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콩에도 수상마을이 있었다니 처음 듣네요... 태국분위기가 나는데요...싸와디캄..ㅋㅋ

  5. Favicon of http://egoggan.com/story BlogIcon 이곳간 2010.05.17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상가옥에서 살면 어떨까??? 싶네요^^ 계란노른자를 소금에 절인건 처음보는 듯해요.. 흰자도 같이 절인건가요???

  6. Favicon of http://susususu.tistory.com BlogIcon 여니~쭈~ 2010.05.17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콩을 몇번을 가봤었는데도.. 저기는 못가봤네요.. 영화에서만 봤지..
    다음에 기회가 되면 꼭 가보고싶네요.

  7. Favicon of https://tirun.tistory.com BlogIcon 티런 2010.05.17 14: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타이오마을은 첨 들어보네요.란타우는 들어봤는데...ㅎㅎ

  8. Favicon of https://9bong.tistory.com BlogIcon d토삼b 2010.05.17 1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택시를 가만 보니 예전 순찰차 디자인하고 똑같네요.d토삼b

  9. Favicon of https://0168265.tistory.com BlogIcon 미자라지 2010.05.17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v에서 외국모습 나오면 가장 가보고싶은 곳이 수상마을입니다..^^
    덕분에 사진으로라도 구경 잘하고 갑니다..^^

  10. Favicon of https://bluejerry.tistory.com BlogIcon bluejerry 2010.05.17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금에 절인 계란이 어떤맛일지 궁금합니다. 여기저기 홍콩에 대한 이야기중 전 수상마을이라는 곳은
    첨 접해보네여..
    이렇게 갠찮은 곳이있었다니. 전 꼭 화려하거나 깔끔한 곳보다는 역사와 삶이 느껴지는 이런곳이 참 좋아요. 홍콩에 가게되면 가보고싶은 1순위로 수상마을 찜~!!!

  11. Favicon of http://www.smpark.kr BlogIcon 풀칠아비 2010.05.17 2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함단이 궁금해지는데요.
    날달걀을 소금에 절인 것인지 ... 도통 사진만 봐서는 모르겠습니다.
    왠지 사람 냄새가 많이 나는 곳이라는 생각이 들어 한번 가보고 싶어집니다.
    사실 저는 해산물도 무지 좋아해서 ...

  12.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rist 2010.05.17 2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재밌고 희안한 풍경이네여, 여행사진 잘 봤네여

  13. Favicon of https://abboccato.tistory.com BlogIcon IndianBab 2010.05.18 0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홍콩 여러번 같지만 매번 호텔있는 번화가 주변만 멤돌았었는데..ㅎㅎ
    홍콩 주변 섬들에 그렇게 가보라고 떠밀던 여행지에서 만난 친구들 말이 생각나네요...
    수상마을도 그런 곳인가봐요? ㅎㅎㅎ 가보고싶네요..ㅎㅎㅎ
    여행 사진이 아주.. 둑은거리게 만드네요..ㅎㅎ 여행가고싶어져요..
    자주들려서 여러가지 정보좀 쏙쏙 빼가야겠네요..ㅎㅎ 글 잘보고 갑니다.ㅎ

  14. Favicon of https://im2256.tistory.com BlogIcon 줌마띠~! 2010.05.19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 년전 홍콩여행때...꼭 가보고 싶었는데...못가봣네요~...언젠가는 꼭 가봐야겠다는..생각이 모락~모락~
    ( 두주먹 불끈~ ㅎㅎㅎ)

  15. 숩이윱이맘 2010.05.19 1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년전 친구와 지도하나달랑들고 찾아간곳인데 그때와는 사뭇다른 느낌이네요.많이 세련된것같구.담음에 다시 가면 천천히 돌아봐야겠어요..그땐 배가 너무고파 먹을것 찿느라 정신없었거든요..좋은 사진 잘보고가요.행복한 하루 되시길...

  16. Favicon of http://blog.naver.com/hk_news BlogIcon 엉뚱개굴씨 2010.05.19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타이오는 벼르고 벼르다 이번에 처음 가 봤는데 너무 마음에 들었어요.
    홍콩에서 아직도 못가본 곳도 많고, 먹을 것도, 해볼 것도 많아서 즐거운 것 같아요. ^^
    다음엔 같이 가요~~

    •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10.05.19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하면서 호강하는듯..
      그동안 무심히 넘겨버린것들에대한 관심이랄까..
      그러게...나중에 같이 일정한번 맞춰보자구요..
      나는 이번주에 청짜우로..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