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인생의 가장 찬란하게 빛나던 그순간은 언제였던가?

한사람으로,
또는 한 여자로 내인생의 가장 빛난던 때는 언제였던가 곰곰히 생각해본다.

이제 인생의 반은 훌쩍 넘어살았다 싶은 나이에,
나는 지극히 인정하기 싫지만 아줌마소리를 들어도 될 나이를 한참
지나쳐왔고 순수했던 감성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억세고 시끄러운 아낙네로 변하고 있는 내모습을 보며
문득 이밤에 내 찬란했던 젊음과 내 빛났던 과거를 추억하며 지금의 나을 위로하고 싶어진다.



이 사진은 유치원 졸업기념사진이며 내게 많은 추억을 만들어준 사진이다. 바로 옆에 우리 사촌 남동생이다.
서울에서 여행사를 하고 있다는.. 예쁜 애기 사진을 원하는 임산모 언니가 이사진을 달라고 해서 줬더니
옆에 동생이 걸리적 거린다고 메모지로 가려버리는 굴욕을 당하기도 했다.


저때가 6살이었으니 사실 나이보다 일찍 유치원에 들여보내서 우리집은 남보다 잘사는 집도 아니었지만
장사를 해왔기때문에 어려서 외갓집에 맡겨지다보니 유치원에 보내놓은게 아마 어른신들께 편하셨는지도..
그렇지만 지금 생각해봐도 부모로부터 받지 못했던 사랑을 지극히 받고 살았던 때인거 같다.
외할머니,외할아버지는 물론 모든 사람들에게 이쁨을 받았던 기억이 있다.

누군가에게서 사랑을 받고 관심을 받는 다는건 인성의 형성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일인 것같다.
이렇게 순탄하게 내 어린시절은 주변의 사랑으로 빛났던것 같다. 조금은 조용한 A형의 아이였지만..
내인생의 큰 변화가 오는 그 사건만 아니었어도..
13살에 찾아온 내 사춘기는 열병같았고 반항심만 남아 결코 쉽지않은 시간들을 소용돌이처럼 보냈던듯 싶다.

그후로 질풍노도와 같은 사춘기와 엽기발랄의 이상성격의 소유자로 바껴진건...
물론 꼭 제 뜻만은 아니었습니다..ㅠㅠ


그후로 한번 더 빛났던 때가 있었다면 아마도 28살때쯤이었던거 같다.
무엇을 해도 자신이 있었고 인정받던 때가 아니었던가..싶다.
때로 나혼자 잘난줄만 알고 고집과 아집으로 정신없이 앞만 보고 달려왔는데 어느날 내모습을 되돌아보니,
빛나던 내모습은 그 어디에도 찾아볼 수 없고  나자신조차 소스라치게 놀랄정도로 흉한 모습으로 남아있었다.

나보다 조금 덜 산분들께는 오늘 하루도 자신을 돌아보고 자신을 가꾸는 삶을 살아보라고 당부하고 싶고
나보다 조금 더 사신 분들을 보면서는 후회하지 않은 시간들을 보내기 위해 조금더 나를 다듬고
아껴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
어쩌면 내가 나를 사랑하지 못했는지도..
어떤누군가는 지금 현재 가장 빛나고 있는지도...
어떤 누군가는 내일 또 그다음날 반짝이는 빛남이 기다릴지도..

이제부터 나를 정말로 사랑하고 아껴보려고 합니다.
그동안 팽겨쳐놓았던 정신,육체 다 주워담아 건강한 정신,건강한 몸이 되기위해 노력해야겠습니다.
나에게도 빛나던 그날이 있었다는 걸 늘 기억하며 오늘,또 내일 빛나기위해 준비하는 사람이 되어야겠습니다.
오늘의 이고백이 나를 꾸짖는 마지막이 되기를 바라면서...
내 엉망으로 살아온 삶의 조각들을 빛나게 바꿀수 있기를...
누군가에게 사랑받기보다 내가 먼저 내 자신을 사랑하렵니다.


그대여
그대가 추억한 그 들판으로 기쁨으로 빛났던 또는 슬픔으로 빛났던
한때 그대도
빛나는 사랑을 하고 빛나는 사랑을 받았다는걸 잊지말도록

그리고,
그대의 영혼은 늘 빛나는 순수의 열정으로 반짝이기를....









Posted by 아이미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cretekorea.tistory.com BlogIcon 크리트 2009.07.01 0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어떤(?) 훈련 캠프에 들어가서 2박3일 훈련을 받은 적이 있죠.

    인생에서 가장 기뻤던 순간이 언제인지 물어보는 과정이 있었습니다.

    제 경우는 아직 그 순간이 오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던 기억이 나네요.

    인상 깊은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3. Favicon of https://thinknow.tistory.com BlogIcon Channy™ 2009.07.01 0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스로 자신을 사랑한다는 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오늘도 좋은글 잘 읽고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4. Favicon of https://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09.07.01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어릴때부터 한미모하셨군요~!

    28살때가.. 전성기셨군요~!
    이제 제2의 전성기를 향해~! 파이팅하는 거예요~! ㅎㅎ
    아자 아자 파이팅~!

  5. 장군장미 2009.07.01 0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부터 한 미모..하셨네요^^ 이뻐요...
    꼬까옷입은 모습도 곱고..깜찍하시구^^

    •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09.07.01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때 참 바뻤던거 같아요..옆에서 눈썹도 그려주고 미장원서 머리도 하고..애는 옆에서 자꾸 쓰러질라고 하고..어렴풋이 그런 기억들이 나네요..ㅎㅎ

  6. Favicon of https://zetham.net BlogIcon 세담 2009.07.01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엽고 예쁜 꼬마가 아이미슈님이군요^^ ㅎ
    눈망울이 아주 초롱초롱......
    아주 똑똑한 아이였지요? ㅎㅎ 그렇게 보입니다.

  7. Favicon of http://sohocafe.tistory.com BlogIcon 아빠공룡 2009.07.01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미모하셨군요^^

    앞으로도 반짝반짝 빛날 날이 있겠죠^^?
    웬지... 한편으로 자꾸 서글퍼지는건 왜일까요...;;

  8. Favicon of https://www.starykj.com BlogIcon 홍콩늑대 2009.07.01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생에 제일 좋았던때라...

    보통은 그런 시기에도 인식을 못하고 지나서야 좋았던 때라고 자각하는듯 하네요.

    어린데도 알흠답네요. ^^

    •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09.07.01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알흠다움을 찾기위해서 산을 가보려고 합니다..푸하핫..여름이라 잠시 좀 안타깝네요..일단 사진을 좀 찍으러 다니고 좀 움직여야겠기에..늑대님 부름만 기다리고 있겠습니다..ㅎㅎ

  9. Favicon of http://kiastory.tistory.com BlogIcon 키아 2009.07.01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부터 저런미모를 ㅎㅎ 지금도 넘 아름다우실 것 같애요~~~
    정말 사랑을 받고 자라는 것이 인격형성에 가장 중요한 영향을 끼친다는 말이 공감이 가요
    엽기발랄이상성격이라 함은 털털하고 좋으신 성격이란 말로 들리네요~
    앞으로 자주 놀러올께요 ^^ㅎㅎ

    •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09.07.01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도 아름다우면 지금사진 올렸죠..ㅎㅎ 엽기적인 그녀란 영화 나왔을때 한두번 들은 얘기가 아니죠..너같은 애 또있더라..생긴거 말고요..ㅎㅎㅎ네 자주 들려주세요..

  10. Favicon of https://middleagemanstory.tistory.com BlogIcon 영웅전쟁 2009.07.01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저도 그런때가 ....

    잘 지내시지요?
    고맙습니다.
    편안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11. Favicon of https://gurugyul.tistory.com BlogIcon gyul 2009.07.01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동그란눈에 아톰머리 완젼 귀여운 아이미슈어린이군요. ㅎㅎㅎㅎㅎㅎㅎㅎ
    저런 글을 적을수 있다면 충분히 자기자신을 사랑하고 있는거라고 생각해요.^^

  12. Favicon of https://kukuhome.tistory.com BlogIcon 쿠쿠양 2009.07.01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그란 눈이 넘 귀여우셨네요^^
    저도 그런시절이 있었는데 까마득하네요^^:

  13. Favicon of https://lmpeter.tistory.com BlogIcon 아이엠피터 2009.07.01 1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이 너무 순식간에 지나간것 같네요...제 인생에서 결혼 못한것 빼고는 다 하구 산것 같은데...하지만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지금의 삶이 즐겁다면 만족하다고 자부해야될 것 같습니다.근데 정말 애기 사진 이쁘시다..원래 어릴때 넘 예쁘시면...

  14. Favicon of http://www.kunmori.com BlogIcon 큰머리 2009.07.01 1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 전 신문에서 여자가 자신에게 가장 만족할때가 28세라는 연구결과를 읽었는데요.
    아이미슈님도 그렇다고 하신 걸 보니 나름 신빙성이 있기는 있는 모양입니다. ㅎㅎㅎ


    그런데 그런건 뭐하러 연구하는걸까요? -_ -;;;

  15. Favicon of https://ideakeyword.tistory.com BlogIcon Mr.번뜩맨 2009.07.01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 눈이 똘망똘망한게..^^총명해 보여요.

  16.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07.02 0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번 잠깐 병풍속에서 보이시던 사촌동생분도 그렇고 어릴적 아이미슈님 사진도 그렇고 집안이 상당히 이국적인 마스크를 가지셨네요. 뭐 이대로 곱게 컸으며 미모는 대강 알것 같다는.....

  17. Favicon of https://www.ibagu.co.kr BlogIcon 이바구™ - 2009.07.02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의 출발점은 자기 자신부터인데 모르는 사람들이 참 많아요.
    10년후에 이 글을 봤을때 흐뭇 웃을 수 있는 오늘을 살기 바랍니다.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18. Favicon of https://petiteneco.tistory.com BlogIcon 새댁 고냥이 2009.07.07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살한살이 지나는게 다 이유가 있어서니까, 더 알흠다워지실거예요~~

  19. Favicon of https://im2256.tistory.com BlogIcon 줌마띠~! 2009.07.14 0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굉장히 다혈질이었는데...나이가 먹을 수록... 예전보다는 좀 둥그레진거 같아요~..
    본성은 변하지 않은거 같은데... 부딫히는게 귀찮아진건지... 건 모르겠지만요~ㅡ..ㅡ

    와우~...넘 예쁘시네요...^^

  20. Favicon of https://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09.07.14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어린이 아이미슈님이란...ㅎㅎㅎ 귀엽군요...ㅎ^^
    부럽.~~~
    전 어릴때부터 사진찍는걸 극도로 싫어해서 남아있는 사진이 별로 없답니다...ㅎㅎㅎ

  21. Favicon of http://www.tiffanyjewelryonstore.co.uk/categories/Tiffany-Bracelets BlogIcon tiffany bracelet 2011.11.06 0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꽤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