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생활 만 23년을 넘어서면서 그전에는 생각도 못했었는데 요즘은 한국음식을 비롯 필요한 먹거리들을 가끔 홍콩까지 날라오게 된답니다. 얼마전에도 김장이 끝나고 숙모님이 보내주신 김장김치와 이모가 정성들여 말린 무말랭이와 고추부각,시래기에 들기름까지 어마어마한 음식이 도착을 했답니다.


누가 우리집식구들 아니랄까봐 손들 정말 크십니다. 당분간 농담삼아 계란빼고는 다른 반찬거리 살일은 없을듯 하다고 웃었답니다.


무말랭이를 할때마다 너무 불려서 오도독 씹히는 질감도 없고 맛도 빠져나가고 해서 이번에는 최소한의 시간만 잡다보니 양을 생각안하고 35분정도를 나뒀더니 조금 덜 불린게 있더군요. 양이 적은 경우는 30분 정도 양이 많을때는 4-50분정도 불려주시는게 좋을듯 합니다. 물론 개인의 기호에따라 불리시면 좋을듯 합니다.

1. 고춧잎과 무말랭이를 물에 불려줍니다. (대략 양에따라 30분에서 한시간정도 껍질쪽 딱딱한 부분이 말랑해질정도이면 됩니다.
2. 무말랭이를 물기를 꽉 짠후 멸치액적으로 간이 되게 담궈놓습니다.
3. 양념재료 ( 찹쌀풀,고추가루,다진마늘,다진생강이나 생강가루약간,고춧가루,매실액기스,깨소금약간,다이어트슈가,물엿,참기름(참기름은 기호에따라서) ** 찹쌀풀이 없으면 밀가루풀도 무방하십니다.


두고 먹을건 그냥 통에 넣고 금세먹을건 참기름을 조금 넣고 무쳐주시면 됩니다.


고추가루는 색이 제대로 나도록 팍팍 넣어주셔야합니다. ㅎㅎ


다른 야채도 마찬가지만 무는 정말 한국무가 최고인듯 합니다.
무자체에서도 단맛이 느껴지더군요.
이렇게 또 실속있는 밑반찬을 만들어두니 부자가된 기분이랍니다.
한국에 사시는 분들이 이럴땐 한없이 부럽답니다. ㅎㅎ


김장김치를 비롯해서 냉장고한가득 한국반찬이 가득 차버리니 너무 행복하답니다.
지난번에도 지인분이 오시면서 뭐가 필요하냐시길래 과일같은거 말고 무를 가져다주세요...해서는 김치를 담궈놓은게 이제 먹기좋게 익었는데 요즘 제가 복이 터졌나봅니다. 그저 감사드릴뿐이지요...물론 저도 또 이래저래 만들어서 나누어먹을 요량이랍니다. ㅎㅎ

포스팅하나를 완성하기 위해 사진편집부터 자료를 찾아 노력할때가 많습니다.
다녀가신 흔적 남겨주시면 많은 힘이 될듯 합니다.
그리고 무단복제는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아이미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eodol.tistory.com BlogIcon 너돌양 2011.12.08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말랭이 무침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1.12.08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고조고~~꼬들한게 입맛 쌱 돋구네요 ㅎㅎ
    훈훈한 하루되세요~

  3.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1.12.08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씹는 맛이 일품이죠,, 어릴때는 그렇게 반찬으로 싸가기 싫어했는데.. 지금은 없어서 못먹는다는

  4. 2011.12.08 1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11.12.08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포장만 잘하시면 절대 문제 없으십니다.
      저희집식구들 같은경우는 김치용비닐 두겹에 아이스박스를 포장하고 박스에 넣어서 보내주셨어요.
      저희뿐 아니라 한국분들 다 그렇게 김치보내오시네요.

  5. amy8348 2011.12.08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봐두 넘 잘해.ㅋㅋ 나도 하면 늘겠찌?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6. Favicon of http://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11.12.09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구...정말 맛나게 담궈졌네요.
    저도 며칠전 무 몇개 썰어서 말랭이 만들어놓았는데
    시간 날 때 담궈 봐야겠어요^^